첫 돌을 맞은 국민저널에게 - 최승호 뉴스타파 PD의 메시지

국민저널 사진/영상 2013.09.21 13:20

 

 




2012년 9월 12일 창간한

국민대학교 학생자치언론 <국민저널>이

창간 1주년을 맞았습니다.


세상엔 첫 돌을 축하하는

화려하고 성대한 방법들이 많겠지만,

우리는 그러지 않기로 했습니다.

 

대신 우리는 언론계 선배들을 찾아가

말씀을 물었습니다.

우리가 잘 하고 있는 것은 무엇이고,

놓치고 있는 것은 무엇인지.

앞으로 더 나아가기 위해선

무엇을 해야 하는지.


우리가 만나본 선배들 중엔

평소의 <국민저널>의 논조와는

다소 거리가 있는 선배들도 있습니다.

상관 없었습니다.

우리는 진보와 보수, 좌와 우의 목소리를

모두 들어보고 싶었고,

선배들 또한 우리를

편견 없이 맞아 주었습니다.

 

그 모든 선배들의 목소리를,

<국민저널>의 구성원들은

몇 번이고 곱씹어 들었습니다.



두 번째로 공개하는 동영상은

최승호 <뉴스타파> PD의 메시지입니다.

최승호 PD는 <MBC>에서

《이제는 말할 수 있다》, 《MBC 스페셜》,

경찰청 사람들》, 《PD수첩》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만들어 왔으며,

특히나 《PD수첩》을 통해서는

황우석 논문조작 의혹, 4대강 사업 의혹,

스폰서 검사 의혹 등

우리 사회의 어둡고 은밀한 비밀들을 파헤치며

한국 탐사 저널리즘을 대표하는

얼굴이 되었습니다.


<국민저널>은 새카맣게 어린 후배들에게

기꺼이 시간을 내어준 최승호 PD께 감사드립니다.

주신 말씀 새기고,

언제나처럼 우직하게 걷겠습니다.




2013년 9월에.


<국민저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첫 돌을 맞은 <국민저널>에게 - 이영돈 <채널A> 상무의 메시지

국민저널 사진/영상 2013.09.19 13:34




 

2012년 9월 12일 창간한

 

 

국민대학교 학생자치언론 <국민저널>이

 

 

 창간 1주년을 맞았습니다.

 

 

세상엔 첫 돌을 축하하는

 

 

화려하고 성대한 방법들이 많겠지만,

 

 

 우리는 그러지 않기로 했습니다.

 

 

 대신 우리는 언론계 선배들을 찾아가

 

 

말씀을 물었습니다.

 

 

우리가 잘 하고 있는 것은 무엇이고,

 

 

놓치고 있는 것은 무엇인지.

 

  

앞으로 더 나아가기 위해선

 

 

무엇을 해야 하는지.


 

우리가 만나본 선배들 중엔

 

 

평소의 <국민저널>의 논조와는

 

 

다소 거리가 있는 선배들도 있습니다.

 

 

상관 없었습니다.

 

 

우리는 진보와 보수, 좌와 우의 목소리를

 

 

모두 들어보고 싶었고,

 

 

선배들 또한 우리를

 

 

편견 없이 맞아 주었습니다.

 

 

그 모든 선배들의 목소리를,

 

 

<국민저널>의 구성원들은

 

 

몇 번이고 곱씹어 들었습니다.

 


처음 공개하는 동영상은

 

 

이영돈 <채널A> 상무의 메시지입니다.

 

 

"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제가 한 번 먹어보겠습니다."

 

 

라는 멘트로 더욱 유명한 이영돈 상무는

 

지난 20여년 간 <SBS>와 <KBS>, <채널A>에서

 

 

《그것이 알고 싶다》, 《추적 60분》, 《소비자 고발》,

 

 

《먹거리 X파일》, 《논리로 풀다》 등의

 

 

심층 보도 프로그램을 만들어 왔습니다.


 

<국민저널>은 새카맣게 어린 후배들에게

 

 

기꺼이 시간을 내어준 이영돈 상무께 감사드립니다.

 

 

주신 말씀 새기고,

 

 

언제나처럼 우직하게 걷겠습니다.




2013년 9월에.


<국민저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