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ial | 2013년 11월] 당신이 아니라면 그 어느 누가

[Editorial] 당신이 아니라면 그 어느 누가

 

 

 

우리학교에 등록한 국민대학교 학생들은 1만 6천여 명입니다. 전원이 투표에 참여하면 제법 어마어마한 숫자가 나오지요. 그러나 지난 몇 년 간 총학생회 선거 투표율은 기껏해야 50% 대를 오가는 정도에 그쳐 왔습니다. 많이 낮은 수치는 아닌 것 같다고요? 예, 총선이나 지방선거 수준에 비하면 그렇게까지 낮은 수치까지는 아니라고 할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다시 생각해 봅시다. 지난 몇 년 간 투표율은 크게 솟구치지도, 크게 떨어지지도 않은 채 계속 그 자리에 머물러 있습니다. 유권자들에게 미래의 비전을 펼쳐 보여 선택을 받아야 하는 치열한 싸움인 총학생회 선거는, 지난 몇 년 간 ‘누구든 3000여 표만 먼저 먹으면 이기는 싸움’이 되어 버렸습니다. 최소 3개 이상의 선본이 격돌해 치르는 선거전에서는, 3000여 표 정도만 먼저 확보하면 승리할 수 있었으니 말입니다.


상황이 이러니 선거는 지리멸렬해 집니다. 기껏 치열한 선거전을 치르고 당선이 되어도 ‘조직 선거’를 의심 받아 출발부터 정통성을 폄하 당하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선거에서 지고 나고도 자신의 부족함을 돌이켜 보는 것이 아니라 ‘조직이 없어서 졌다’는 패인을 마법의 주문처럼 중얼거리는 이들도 생기곤 합니다. 선거철마다 학교를 위한 어떤 비전을 선보일 것인가를 토론하는 게 아니라, 각 단과대 머릿수가 몇인지부터 셈하는 목소리들이 높아집니다.


그간의 선거가 조직 선거였느냐 아니냐를 놓고 흉흉한 가설이나 이야기하고자 하는 게 아닙니다. 우리학교의 정원 수는 꾸준히 증가해 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이런 지리멸렬한 이야기가 나오고, 미래에 대한 비전이 아니라 단과대 머릿수를 먼저 이야기하고, 기껏 뽑아놓은 총학이 제대로 출발하기도 전에 뒤에서 수근 대는 이 일을 얼마나 더 계속 해야 하느냐는 말입니다. 1만 6천여 명이 함께 살아가고 있는 국민대학교라는 공동체는, 그러기에는 너무도 소중합니다.


함께 꿈꿔봅시다. 이번 선거에 임하는 유권자들이 모두 진지하게 국민대의 미래에 대해 고민하고, 각 선본의 공약과 방향을 진지하게 검토해보고, 곁에 있는 학우들과 함께 누가 과연 적임자인지 치열하게 토론하고, 투표가 진행이 되는 19일, 20일 양일 만큼은 아무리 바쁘더라도 시간을 쪼개어 투표소 앞에 줄을 서서 자신의 소중한 권리를 행사하는 꿈을. 그러기 위해서는 투표율을 높여야 합니다. 예측하기 좋아하는 호사가들과, 스스로 전략가라 자처하는 이들의 3000표 싸움을 보기 좋게 부숴야 합니다. 이번 선거에서 누가 이기든, 우리는 그보다는 더 많은 표를 얻은 총학생회를 가질 자격이 있습니다.


투표가 시작되는 화요일부터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다고 합니다. 날은 춥고 날은 더 어두워지겠지만, 그렇다고 복도에서 줄을 서서 한 표를 행사하는 기회를 포기하지 말아주십시오. 한 표라고 가볍게 생각하지 마십시오. 당신이 아니면 그 어느 누가, 북악의 미래를 만들 수 있단 말입니까.

 

 

이승한 편집국장 tintin@iamtintin.net

 

<저작권자(C)국민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2 국민의 선택]총학선거 개표SNS중계 예고

국민저널 공지 2012.11.28 10:23

 

 

 

[정정]

2012. 11. 28 PM 11:00
희망을 안고 던진 한 표가 모여 북악인의 새로운 미래를 만듭니다.
11월 28일 국민대 제45대 총학생회선거 개표실황 SNS중계
<2012 국민의 선택>을 지켜봐주세요.
국민인닷컴/페이스북/트위터에 동시 실황 중계될 예정입니다.
- 정론직필 국민대 언론 <국민저널>이 함께합니다. -

*북악관/경상관/법학관/공학관 투표는 오후 10시에 종료됩니다.
아직 투표하지 않으신 문과대/사과대/경상대/경영대/법과대/공과대 학우분들께서는
서둘러 해당 소속 단과대 건물 투표소에서 투표를 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2012총학선거]선택의 날이 밝았다

국민저널 기사 2012.11.27 13:03

[2012총학선거]선택의 날이 밝았다

45대 총학선거 오늘부터 투표…내일까지 계속돼

 

 

▲27일 오전 북악관 투표소에서 학생들이 제45대 총학생회 및 단과대 학생회장 선거 투표를 하고 있다.

(서울=국민저널/박동우 기자)

 

 

제45대 총학생회 선출을 위한 투표가 오늘(27일)과 내일(28일) 이틀에 걸쳐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캠퍼스 내 10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실시된다. 단, 북악관, 경상관, 법학관, 공학관 투표소는 오후 10시까지 연장 투표가 진행된다.

 

 

선거권은 현재 재학 중인 우리학교 학부생들에게 주어지며, 신분증(학생증 및 임시학생증)을 지참하는 것이 원칙이나 미소지자에 한해서 종합정보시스템 로그인 인증으로 신분 확인을 대체할 수 있다.

 

 

유권자는 자신이 속한 단과대학 투표구의 투표소에서 투표를 해야 하며, 자세한 사항은 다음과 같다. 현재 ▲북악관(문과대, 사회과학대) ▲경상관(경상대, 경영대) ▲법학관(법과대) ▲공학관(공과대) ▲조형관(조형대) ▲예술관(예술대) ▲과학관(자연과학대) ▲7호관-1(삼림과학대, 체육대) ▲7호관-2(전자정보통신대) ▲종합복지관(건축학부) 등 총 10개 투표소가 설치된 상태다.

 

 

투표율이 50% 미만일 경우 선거는 모레(29일)까지 하루 더 연장되며, 개표시 1위와 2위 사이의 득표차가 무효표 수의 1/3을 넘지 않을 경우 1위와 2위 선본 간의 결선 투표가 이어진다. 선거 개표는 빠르면 내일 오후 7시부터 시작돼 모레 새벽이면 당락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이번 총학 선거에는 희망설계사, 오픈투게더, 99%의 반격 등 3개 선거운동본부(이하 선본)가 출마해 보름 동안 치열한 득표전을 벌였다.

 

 

한편, 단과대 학생회장 선거 역시 총학생회 선거와 같은 일정으로 실시되고 있다. 그러나 공과대의 경우 입후보자가 나오지 않은 관계로 내년 3월 보궐선거가 치러진다.

 

 

졸업준비위원회(이하 졸준위)는 지난 20일과 21일 양일간 투표를 거쳐 단독 입후보한 JOY 선본이 당선됐다. 신임 졸업준비위원장 조성민(건설시스템․08)씨는 올해 졸준위 부위원장을 역임했다. 동아리연합회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악당 선본에 대한 찬반 투표는 오는 29일 열리는 6차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에서 실시된다. 현재 동아리연합회 선거에 출마한 악당 선본의 정후보는 박세진(발효융합․11)씨, 부후보는 박수현(발효융합․11)씨다.

 

 

박동우 기자 pdwpdh@naver.com

 

 

<저작권자(c)국민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