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민 의원(前 뉴스데스크 앵커)이 국민인에게 드리는 편지

국민저널 사진/영상 2013.03.19 08:01

 

 

국민저널은 작년 가을에 창간한 이래

짧은 시간이지만 참으로 많은 일을 했습니다.

 

 

학교 내에서 불의와 싸우면서,

불합리한 일을 기억하고 고치는데 노력을 해왔고

그 결과로 최근에 시사인으로부터 바람직한 학내 언론으로서

상을 받았다는 소식도 접했습니다.

 

 

언론은 그 자체로서의 가치가 물론 있지만,

그보다 사실 더 소중한 가치는 사회의 소금 노릇을 하는 것입니다.

 

 

대학 언론은 대학에서의 소금 노릇을 하는 것이고요,

대학은 그 자체로서 상아탑 속에 갇혀 있지만

그러나 그 상아탑도 견제하고 비판하고

항상 감시하는 눈에서 벗어나 있으면 잘못될 수 있다는 가능성,

그거는 인간 사회에서 항상 있을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런 점에서 대학 언론이라는 것은 상아탑 내에서 의미가 있고,

그 상아탑이 잘 돌아간다는 것은 사회 안에서 큰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그 안에서 이미 사회를 경험하고 있고요,

그 안에서 경험한 바를 바탕으로

사회에서 소중한 자신의 학식과 경험을 펼쳐나갈 수 있는거죠.

 

 

그런 점에서 국민저널 같은 모델은 참 특이한 겁니다.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취재를 하고,

학교 당국의 잘못된 일을 지적할 수 있다는 것은 대단한 용기고,

그 대단한 용기는 사실 국민대학교라는 학교의 울타리를

넘어서는 일이기도 합니다.

 

 

그런 점에서 국민저널이 앞으로 국민대학교의 소금이 되고,

대학 사회의 소금이 되고, 우리 사회의 소금이 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고 잘 되기를 빕니다.

 

 

그런 점에서 국민저널에 여러분이 힘을 보탠다면,

기자로서, 학우로서 힘을 보탠다면

이 자체가 대단히 의미 있는 일이 될겁니다.

 

 

국민대 학생 여러분들의 건승과 건투를 항상 빌겠습니다.

 

 

2013. 3. 18

국회의원 신경민(前 MBC 뉴스데스크 앵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학우 여러분께 드리는 편지

국민저널 공지 2013.03.02 10:46

학우 여러분께 드리는 편지

 

▲출처: 시사주간지 <시사iN>

 

 

지난달 5일 <국민저널>이 편집권 독립 의지와 대학언론의 연대 노력을 인정 받아 제4회 시사iN 대학기자상 특별상을 수상하고, 본지 박동우 기자가 우리학교의 수익용 기본재산의 운용 실태에 대해 쓴 「922억 원어치 수익용 재산, 알고보니 ‘먹을 것 없는 상차림’」(http://kookminjournal.com/80)이라는 기사가 학내부문 보도상 최종 심사까지 진출하는 쾌거를 이룬데 이어, 시사주간지 <시사iN> 제284호에 관련 기사가 실렸습니다.

 

수상자와 수상 매체의 면면을 다룬 「시사iN 대학기자상, ‘절박함을 쓰다’」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15684)라는 기사와,

 

대학기자상 최종 심사 후보작에 대한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쓴

 「“대학언론의 상황 가슴이 아팠다”」라는 제목의 기사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15689)가 그것입니다.

 

창간한지 반 년 만에 기성 매체와 대등한 수준으로 성장하여 대외적 인정을 받은 것은 학우 여러분들께서 본지를 애독해주시지 않았더라면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비난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공식 매체가 아닌데 어떻게 취재에 협조해줄 수 있겠느냐”, “특정 단체가 배후에서 조종하는 것 아니냐” 등 온갖 비방과 흑색 선전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본지는 말합니다.

저희들이 하는 일은 오로지 1만 5천 국민대 학우들이 차마 말할 수 없는 것을 대신 말해주는 것, 그것이 유일한 책무입니다.

그 어떤 정파에도 매몰되지 않고 다양한 가치관과 사상의 스펙트럼을 가진 이들이 논쟁을 벌이면서 공정하고 중립적인 관점을 찾아가는 정론직필 언론입니다.

 

이 자리를 빌어 여러분께 약속드립니다.

우직하게 보이지 않는 진실을 찾아 알리겠습니다.

모진 고난이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때는 손을 내밀어 주십시오.

그리고 함께 진실을 찾아 나갑시다.

 

여러분을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3년 3월 2일

<국민저널> 드림.

 

 

▲출처: 시사주간지 <시사i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학우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국민저널 공지 2013.02.05 18:50

 

▲좌측부터 최용우 운영위원장, 박동우 취재부장, 김제인 독자위원.

 

국민대학교 자치언론 <국민저널>이 2013년 2월 5일(화) 오후 서울 중구 중림동 시사인 본사 편집국에서 열린 제4회 시사인 대학기자상 특별상 부문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학우들의 권익을 위하여, 대학언론의 발전을 위하여 백방으로 뛰어다녔습니다. 모두 학우 여러분들과 도와주신 선배님, 그리고 각계각층 분들의 도움 아니었으면 주저앉을뻔했습니다. 모두에게 고맙다는 말씀 드립니다.

 

 

진실을 알리는 정론직필 언론, 국민대학교를 대표하는 언론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상은 1만5천 국민대 학우를 위한 상입니다.

부디 기쁨으로 기억되기를 바랍니다.

 

 

- 북악을 여는 새 지평, 국민저널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