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우 여러분께 드리는 편지

국민저널 공지 2013.03.02 10:46

학우 여러분께 드리는 편지

 

▲출처: 시사주간지 <시사iN>

 

 

지난달 5일 <국민저널>이 편집권 독립 의지와 대학언론의 연대 노력을 인정 받아 제4회 시사iN 대학기자상 특별상을 수상하고, 본지 박동우 기자가 우리학교의 수익용 기본재산의 운용 실태에 대해 쓴 「922억 원어치 수익용 재산, 알고보니 ‘먹을 것 없는 상차림’」(http://kookminjournal.com/80)이라는 기사가 학내부문 보도상 최종 심사까지 진출하는 쾌거를 이룬데 이어, 시사주간지 <시사iN> 제284호에 관련 기사가 실렸습니다.

 

수상자와 수상 매체의 면면을 다룬 「시사iN 대학기자상, ‘절박함을 쓰다’」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15684)라는 기사와,

 

대학기자상 최종 심사 후보작에 대한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쓴

 「“대학언론의 상황 가슴이 아팠다”」라는 제목의 기사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15689)가 그것입니다.

 

창간한지 반 년 만에 기성 매체와 대등한 수준으로 성장하여 대외적 인정을 받은 것은 학우 여러분들께서 본지를 애독해주시지 않았더라면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비난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공식 매체가 아닌데 어떻게 취재에 협조해줄 수 있겠느냐”, “특정 단체가 배후에서 조종하는 것 아니냐” 등 온갖 비방과 흑색 선전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본지는 말합니다.

저희들이 하는 일은 오로지 1만 5천 국민대 학우들이 차마 말할 수 없는 것을 대신 말해주는 것, 그것이 유일한 책무입니다.

그 어떤 정파에도 매몰되지 않고 다양한 가치관과 사상의 스펙트럼을 가진 이들이 논쟁을 벌이면서 공정하고 중립적인 관점을 찾아가는 정론직필 언론입니다.

 

이 자리를 빌어 여러분께 약속드립니다.

우직하게 보이지 않는 진실을 찾아 알리겠습니다.

모진 고난이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때는 손을 내밀어 주십시오.

그리고 함께 진실을 찾아 나갑시다.

 

여러분을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3년 3월 2일

<국민저널> 드림.

 

 

▲출처: 시사주간지 <시사i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