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KETBALL REVIEW] 1점차의 짜릿한 승리! BCvs리버스

스포츠/match of the week; 2015.09.29 10:26

[BASKETBALL REVIEW] 1점차의 짜릿한 승리!

BCvs리버스


농구팬들이 손꼽아 기다리던 2015-2016프로농구가 9월 12일을 시작으로 6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하지만 여러 유명한 선수들과 감독의 승부조작 사태로 김빠진 개막이라는 비판도 거센 가운데 고양오리온스와 인천전자랜드가 현재 전승으로 쾌조의 스타트를 보이고 있다.


가을의 시작과 함께 다시 시작된 북악리그. 팀당 3~4경기만 남겨놓고 있는 상황에서 플레이오프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성곡리그에서는 MBL(법)과 KUBA(체육)이 해공리그에서는 CEO(경영)과 TAB(중앙)이 무패를 달리며 일찍이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었다.


나머지 플레이오프 자리를 두고 여러 팀이 열띤 경쟁을 하는 가운데, BC와 리버스가 맞붙었다. 이 경기에서 지는 팀은 사실상 플레이오프 진출이 어렵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기였다.


일시 : 2015. 09. 18(금) 18:00

구분 : 성곡리그

장소 : 공학관 코트


리버스와 BC의 치열한 공방전

양보 없는 승부가 이어지다.

점프볼을 통해 시작된 경기. 리버스가 공격권을 따냈지만 도리어 BC가 김동민(31번)선수의 미들 슛으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리버스는 슛을 여러차례 시도했지만 골대는 외면하였고 BC는 이를 틈타 김동민 선수의 레이업 득점으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리버스는 강력한 센터진를 기반으로 3점 슛이나 포스트업으로 득점을 노렸으며 상대적으로 체구가 작은 BC는 조직적인 패스플레이로 기회를 만들어갔다.


리버스는 첫 득점을 2분이 지난 후에야 성공시켰다. 주장 서현석(11번)선수의 단독 돌파가 만들어낸 멋진 득점이였다. 이를 기세로 리버스는 바로 다음 공격에서 동점을 만들며 연패를 끊기 위한 투지를 보였다. 그리고 두 팀간의 공방전이 시작되었다. 서로 쫓기고 쫓는 형국이 계속되었고 1쿼터 막바지 리버스의 슛이 연속으로 들어가며 8대 10으로 리버스가 근소하게 앞선채 1쿼터가 끝이 났다.


2쿼터에서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1쿼터를 앞선 채로 마친 리버스는 첫 공격에서 정지한(15번)선수의 멋진 리버스 레이업으로 주도권을 잡아 나가는 듯 했다. 이날 정지한(15번)선수는 혼자 18점을 책임지며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반면 BC는 돋보이는 선수는 없었지만 5명의 조직적인 움직임과 패스로 득점을 만들며 리버스를 추격했다. 양팀 모두 턴 오버를 많이 기록했고 2쿼터에 서로 4득점을 주고받으며 12대 14로 2쿼터가 끝이 났다. 리버스의 첫 승이 기대되는 전반전 이였다.


 

리버스와 BC의 승부!

4쿼터에 뒤집히다.

 

3쿼터 한 골차의 승부에서 먼저 포문을 연건 BC였다. 주장 손동익(11번)선수의 미들 슛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리버스 김태인(00번) 선수의 3점이 곧바로 터졌다. 오늘 경기 9번 시도 만에 들어간 첫 3점 슛이였다. 그리고 정지한(15번)선수가 미들 슛으로 점수 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BC의 주장 손동익 선수와 육태경(8번)선수의 활약으로 리버스를 맹렬히 추격했고 다시 한 골 차이로 3쿼터가 종료 되었다.


그리고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4쿼터가 시작되었다. 리버스는 BC의 초반 파울을 여러개 이끌어내며 쉽게 경기를 풀어나가는 듯했다. 하지만 실책이 문제였다. 리버스의 연이은 공격실패는 BC의 속공득점으로 이어졌고 연속으로 4득점을 몰아치며 BC는 1쿼터 이후 처음으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그리고 다음 공격에서 3점이 터지며 BC가 27대 23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하지만 리버스도 곧 3점 슛으로 반격하며 승부는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전개되었다. 


한 점차의 승부가 계속 이어졌고 리버스가 10초 남겨놓고 마지막 공격기회를 얻었다. 2점 슛이라도 성공시키면 리버스의 승리가 확정되는 순간이였다. 하지만 아쉽게 공격이 실패로 돌아갔고 BC의 승리로 끝이 났다. 시간이 충분히 남았음에도 급하게 공격을 마무리한게 아쉬움으로 남았다.

경기가 끝난 후 리버스 서현석 주장은 “양팀 부상자 없이 멋진 경기를 한 것에 대해 만족한다.”며 경기를 총평했다. 그리고 비록 플레이오프 진출에서 멀어졌지만 다음 경기인 쿠바와의 승부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BC손동익 주장은 “경기가 아슬아슬 했지만 4쿼터에서 역전에 성공하며 이길 수 있어서 값진 승리였다”고 총평했다. 그리고 1경기가 남았는데 그 경기도 잘 마무리 하겠다고 밝혔다. BC는 리그잔류를 확정짓고 워닝의 성적 여부에 따라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릴 수 있게 되었다.  

이 경기로 BC는 2연승을 달렸고 리버스는 5연패를 기록했다. BC는 플레이오프의 희망을 이어나갔고 다른 팀에 비해 선수층이 얇고 응원해주는 열기도 부족했지만 리버스의 최선을 다한 모습은 박수 받기 충분했다.

  이희준 기자 hijun3763@naver.com


<저작권자(c)국민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ASKETBALL REVIEW] 오늘은 뭘 해도 되는 날! 드디어 첫 승을 신고하다. BC vs 울브즈

스포츠/basketball review; 2015.05.22 01:36

[BASKETBALL REVIEW] 오늘은 뭘 해도 되는 날! 드디어 첫 승을 신고하다. BC vs 울브즈



울산모비스의 통합 우승으로 끝이 난 2014-2015 프로농구. 이번 프로 농구는 전통의 강호 KCC와 삼성의 탈꼴찌 경쟁으로 다소 보기 드문 시즌이었다. KCC와 삼성은 시즌도중 9연패, 11연패에 빠지기도 했다. 두 팀의 연패 탈출의 주요소를 분석해 보면, “뭘 해도 되는 날”이라고 표현할 수밖에 없는 경기들이 존재한다. 가령 높은 야투율로 상대팀을 꼼짝 못하게 하는 경기 말이다.  


“아 공이 또 KCC선수 앞으로 떨어지네요.” “연패를 이래서 끊나요?” 2014년 12월 2일 KCC와 전자랜드의 경기도중 해설위원과 캐스터가 주고받은 말이다. 전자랜드는 이번시즌 끈끈한 조직력과 연계플레이를 바탕으로 플레이오프 4강까지 진출한 강팀이다. 하지만 '뭘 해도 되는' KCC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했고 KCC는 이 경기에서 지긋지긋한 9연패를 탈출했다.


어느덧 1학기 일정을 마무리해가는 국민대 북악리그. 경기가 꽤 진행된 덕에 플레이오프 진출 팀에 윤곽이 점점 드러내고 있는 시점에서 북악리그 첫 승을 위해 BC(영어영문)와 울브즈(신소재)가 맞붙었다.


일시 : 2015. 05. 15(금) 18:00
구분 : 성곡리그
장소 : 공학관 코트



BC의 연이은 공격 성공
흔들리는 울브즈


오늘도 어김없이 심판의 점프볼로 시작된 경기. 첫 승을 간절히 원하는 양 팀의 응원전은 더욱 뜨거웠다. BC가 점프볼을 따냈고 곽명환(21번) 선수의 미들슛으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울브즈도 이어진 공격 상황에서 파울을 얻어내 자유투로 첫 득점에 성공했지만 BC의 연이은 슛 성공으로 점수 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울브즈는 당황하지 않고 천천히 공격을 풀어나갔고, 곧 주장 김대환(1번) 선수의 미들슛이 적중하며 경기를 이끌어나갔다.


그러나 오늘은 BC 진영에서 뭘 해도 되는 날이었다. 3점슛을 연속으로 성공하면서 흐름은 완전히 BC쪽으로 넘어갔다. BC의 1쿼터는 그 어떤 팀도 막을 수 없을 만큼 대단한 경기력이었다. 1쿼터에 3점 슛 3개를 시도해 2개를 성공시켰고, 얻어낸 자유투도 모두 성공시키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였다. 곽명환(21번) 선수와 손동익(11번) 선수가 한 쿼터에만 15점을 합작하며 23대9라는 압도적인 점수 차로 BC가 앞서나가며 1쿼터를 마쳤다.

 

2쿼터도 비슷한 상황으로 전개됐다. BC는 속공 레이업으로 경기 첫 득점을 기록한 김필주 선수(77번)를 선두로 울브즈를 압도했다. 정확한 야투율도 BC가 리드하고 있는 이유였지만 혼전 상황에서의 공은 계속 BC 선수들을 향했고, 덕분에 BC는 게임을 유리하게 끌고 갈 수 있었다. BC의 김필주 선수는 홀로 2쿼터에만 13득점을 기록하며 자신이 팀의 에이스임을 입증했지만, 울브즈는 2쿼터에 고작 5득점에 그치며 41대14라는 큰 점수 차로 2쿼터를 마쳤다.


BC가 지배한 3쿼터
울브즈의 4쿼터 반격


3쿼터 역시 오늘 뭘 해도 되는 BC측에서 분위기를 가져갔다. 박제욱(18번) 선수의 깔끔한 슛으로 3쿼터의 포문을 연 BC측은 계속해서 공세를 이어갔다. 울브즈는 턴오버를 연속으로 재주며 급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고, 3쿼터 시작 4분이 지나서야 주장 김대환(1번) 선수의 첫 득점에 성공했다. 3쿼터의 분위기는 이전 쿼터와 다르게 공수를 주고받는 양상이었으나, BC의 정확한 야투율에 비해 울브즈의 자유투 성공률이 아쉬움을 남겼다. 자유투를 얻어내는 공격까지의 움직임은 좋았지만, 잇달아 자유투를 실패해 2득점에 그치며 52대16으로 3쿼터를 마쳤다.


4쿼터가 시작되었고 승기를 잡은 BC는 후보 선수들을 경기에 내보냈다. BC측 후보 선수들은 경기 감각을 익히지 못했는지 파울을 연발했고 1분만에 팀파울에 걸렸다. 울브즈 진영에서는 이 상황을 반전의 계기로 삼으며 적극적으로 공격을 퍼붓기 시작했다. 울브즈는 4쿼터 초반 얻은 자유투를 모두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한 움직임을 보였다. 이에 잠잠했던 응원도 다시 살아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연속된 턴오버로 점수를 따라잡는데 실패하며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종료 5초전 BC진영에서 속공 레이업을 성공시키며 최종 스코어 55대23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번 시즌 BC의 북악리그 첫 승이었다.

 

경기가 끝난 후 BC 손동익 주장은 “(이번 시즌)북악리그에 뛰며 주전끼리 가장 잘 맞았던 경기였다”고 총평했다. 또한 손 주장은 “선후배끼리 다 같이 노력해 플레이오프에 올라갈 수 있는 BC가 되겠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울브즈의 김대환 주장은 “팀원들 모두 열심히 뛰었지만 뜻처럼 경기가 풀리지 않아서 아쉬웠다.”며 총평했고 “다음경기가 2주 남은 만큼 아쉬웠던 부분을 보강해 다음 번 경기에 임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글ㅣ이희준 기자 hijun3763@naver.com
편집ㅣ정진성 기자 jinsung8176@naver.com
자료제공 : 제47대 소통 총학생회 스포츠국


<저작권자(c)국민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