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통장의 정릉라이프] 정릉시장 토요 장날

  < 정릉시장 토요 장날  

 

 

 

 

 

 

토요일 오후, 나른하다 못해 맥이 풀린다. 온종일 침대에 누워, 움직인 신체기관이라고는 스마트폰을 향한 눈동자와 집게손가락뿐인 최통장은 문득 자신이 한심스러워진다. 딱히 할 일은 없지만, 집 밖을 나가고 싶다. 주말이면 자신을 스스로 집에 가둔 최통장은 ‘셀프 올드보이’ 생활을 접고, 동네라도 거닐고자 문밖을 나서본다. 주말 가을의 햇볕이 생각보다 따갑다. 하지만 최통장은 걱정하지 않는다. 햇볕은 물론, 동네를 나갈 때면 타인의 시선으로부터 부스스한 얼굴과 떡진 머리를 가려주는 후드티가 있기 때문이다.

 

 

  정릉시장 토요 장날에는 정릉시장 길을 통제하고 천막으로 가득채운다. 

 

 

후드 모자를 눌러쓰고 정릉시장으로 방향을 잡는다. 갑자기 시끌벅적한 소리가 들리고, 눈에는 인파가 들어온다. 좀처럼 정릉에서는 볼 수 없었던 광경에 최통장은 후드 모자를 눈 위까지 내려 본다. 도로에는 좌판이 깔렸고, 오가는 사람이 명동 저리 가라다. 정릉도 서울은 서울인가보다. 서울에 처음 온 촌놈처럼 주변을 두리번대는 최통장에게 한 아저씨가 다가오더니, ‘오늘은 정릉시장 토요 장날’이라고 귀띔해준다. 지방에서 올라온 최통장에게 서울 속 장날이라니. 서울에 10년 가까이 살았지만, 아직 촌놈이 맞나 보다.

 

 

  문어숙회를 팔고 있다. 옆의 소주병이 눈에 들어온다. 

 

 

 

 

 

  핫바 하나를 물고 구경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서울 장날이든 시골 장날이든 역시 장날에는 먹거리가 빠질 수 없다. 장날의 기본인 파전부터 시작해 평소에 보기 힘든 문어숙회도 보인다. 그런데 최통장의 눈에 띄는 먹거리는 따로 있다. 주말이면 ‘셀프 올드보이’가 되어서인지, 후드 모자를 눌러 쓴 꾀죄죄한 모습에 ‘황해’의 하정우가 떠올라서인지 최통장의 손에는 만두와 핫바가 들려있다. 온종일 아무것도 먹지 못한 최통장은 선 채로 핫바 먹방을 찍어본다. 이미 타인의 시선 따위는 머릿속에서 사라진 지 오래다.   

 

 

  역시 장터에 노래가 빠질 순 없다. 

 

 

노랫소리가 들린다. 소리를 따라가 보니, 그 앞에는 무대가 펼쳐져 있다. 한 아주머니가 무대 위에서 맛깔나게 한 곡 뽑고 계신다. 정릉판 ‘슈퍼스타K’ 아니, ‘전국노래자랑’이 맞겠다. 장날에는 뽕끼 가득한 트로트와 무대 앞에서 흥을 타시는 할머니, 할아버지면 충분하다. 초대가수도 있다. 이름 옆에 ‘유명가수’라는 수식어를 보니 스케일이 어마어마한가 보다. 그런데 왜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이름들일까. 최통장은 의아하기도 했지만 뭐 어떠한가? 장날의 흥만 돋우면 족하다.

 

 

  젓갈을 파는 가판대, 가격은 흥정으로 결정된다.  

 

 

 

 

 

  정릉 장터에서는 온 몸에 다 좋다는 한약재도 팔고 있다. 

 

 

있을 건 있고, 없을 건 없는 장터가 맞긴 하나 보다. 반찬거리며, 심지어 약재까지 팔고 있다. 그런데 하나같이 가격이 안 보인다. 손님과 상인의 흥정으로 가격은 정해진다. 대북 심리전을 방불케 하는 전투에서는 승리한 사람이 부르는 게 값이다. 반면 그렇지 않은 곳도 있다. 옷을 팔고 있는 좌판은 종류에 상관없이 모두 5천 원이다. 얼마 전 ‘무한도전’에서 나온 정형돈이 G-Dragon에게 한 패션 지적이 떠오른다. 황학동 못지않은 저렴한 가격과 감각적인 색감, 스타일에 최통장도 패션 지적을 해본다. ‘정형돈, 보고 있나?’

 

 

  '깡통 창작소'라는 이름의 공예품을 만들어보고 소개하는 공간도 있다. 

 

 

정릉 장날 구경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끝에 최통장의 눈에 신기한 물건들이 들어온다. ‘깡통 창작소’라는 이름을 가진 천막에는 깡통 형태를 변형시켜 만든 작품들이 전시돼 있다. 화분, 액자, 수납통 등 종류도 다양하다. 대형마트에서 하는 문화센터가 정릉 장터에도 존재한다. 대형마트 때문에 골목상권이 죽어간다는데, 골목상권도 나름의 방식으로 생존하고 있었다. 정릉에 살면서 대형마트가 없는 점을 아쉬워했던 최통장은 또 스스로가 한심해진다. 자신의 한심스러운 모습에 길을 나섰던 최통장은 다른 한심함을 한가득 가지고 집으로 향한다.

 

 

※ 정릉시장 토요 장날은 매달 둘째주, 넷째주 토요일

 

 

 

글, 사진 / 최통장 julyten@daum.net

 

<저작권자(C)국민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