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月] 제3차 임시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전동대회) 열려

국민저널 기사 2014.08.22 15:32

[8月] 제3차 임시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전동대회) 열려


 * 기사 수정: 2014.08.22 오후 10시 53분 




동아리방 야간 개방 등 안건 논의해

총학생회 말레이시아 연수 관련 의견도 나와


어제(21일) 제3차 임시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이하 전동대회)가 열렸다. 의결권을 가진 65개 동아리 중 59개가 참석해 안건을 논의했다.


먼저 동아리연합회에서는 23시 이전 동아리방 이용 신청을 하면 월 8회에 한해 동아리방 야간 이용이 가능하게 하는 안을 제시했고, 표결 결과 58개 동아리가 찬성해 가결됐다. 최희윤 씨는 “학교 측에서 동아리방 안전 문제를 염려하고 있다”며 3단계로 징계 순위를 정해 사고의 심각성에 따라 징계를 할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이번 회의에서 가장 활발하게 논의된 안건은 총학생회 말레이시아 연수 논란과 관련한 의견 수렴이었다. 각 동아리는 “총학생회의 추후 계획 공개가 필요하다.”, “공식적으로는 연수 프로그램이지만 여가활동이 아닌지 의문이 든다.”, “해명 내용을 페이스북 뿐만 아니라 전학대회나 학생회 공식 기구를 통해 모든 학생들이 알 수 있게 해야 한다.”, “이 사건과 더불어 다른 논란이 된 사건들에 대해 사과와 해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개진해 총학생회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최희윤 회장은 수렴한 의견을 중앙운영위원회에 전달하겠다고 말했으며, 추후 다른 문제가 발생할 시 효율적 대응을 위해 위 사항을 운영위원회로 권한을 넘기는 안을 제시했고 찬성 52표로 가결됐다.


이밖에도 방학기간 활동 보고 중 최희윤 회장은 “이번에 열릴 북악발전위원회에서 창고로 사용됐던 동아리실을 되찾고 평생교육원 회의실을 다시 받아 종교분과 예배장소 등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글·취재 | 신동진 기자 dodoextincted@gmail.com

편집 | 유지영 기자 alreadyblues@gmail.com


<저작권자(c)국민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