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月]비상학생총회 4년만의 소집 요구, 24년만의 성사

국민저널 기사 2016.12.01 13:54

11월 30일 오후 1시 40분경 국민대학교 대운동장에선 국민대학교 비상학생총회(이하 비상총회)가 성사됐다. 인원은 개회 당시 1,076명으로, 의장은 개회가 성사됨을 알렸다. 그리고 비상총회가 개회됨으로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국민대 결의안>은 회칙에 따라 의결됐다. 다만 의장 발언과 학생들의 자유 발언이 이어지면서 결의문 낭독 시엔 540여 명의 학우만 참석해 있었다.


이번 비상총회에서 국민대 학생회 처음 성사된 것이라고 알렸다. 그래서 제1회라고 덧붙여 말하기도 했다. 물론 엄밀히 얘기해선 사실이 아니다. 이전에도 비상총회는 성사된 적이 있다. 다만 매우 오래전의 일이기에 자료가 소실돼 명맥이 끊긴 문제가 있었다.



4년만의 비상총회 소집 요구

24년만의 비상총회 성사


맨 처음 학생총회는 71년에 성사됐다. 국민대 신문 보도에 따르면 천여 명이 참석했으며 학생들의 건의 내용이 총회의 주를 이뤘다. 선후배 관계를 원만히 하고 국민대생들에 단결을 원한다거나 서관에 도서대출증을 만들고, 학교 버스운영 완화 등으로 당시 학생총회는 공청회의 의미를 지녔다고 볼 수 있다. 이후 1980년엔 비상계엄 즉각 해체, 유신헌법 철폐 등을 두고, 1985년에는 학생자치기구의 인정투쟁으로 등으로 비상총회를 성사시켰다. 그리고 87, 88년 91년에 지속해서 비상총회가 성사되다, 92년 학생총회 성사를 마지막으로 24년간 학생총회는 모두 무산됐다. (국민대 신문 1971.5.5. ‘학생총회 처음 개최’, 1980.5.12. ‘본교생 천여 명 시국 성토 시위’, 1985.3.18. ‘비상 학생총회 개최? 총학생회 주최, 2호관 로비서’, 1987.3.30. ‘총학, 비상학생 총회 개최 ?건대 시위 관련 학우, 학사징계 철회 요구’, 1988.4.18. ‘비상학생 총회 개최 ?학상일(정외)교수 등 퇴진 강력히 요구’, 1988.9.5. ‘비상학생총회개최 연행된 총학생회장 석방요구‘, 1989.4.17. ’등록금동결, 학사행정 참여 부분적 합의 <비상 학생총회>‘, 1991.4.15. ’비상총회, 형식적 투표에 그쳐‘ 1992.4.27. ’행사위주에 치우쳐 총회의의 희석화‘)


국민대 신문 보도에 따르면, 2000년, 2003년, 2004년에는 모두 등록금 관련 비상총회 소집 요구가 있었지만 참여 저조로 모두 무산됐다.  ( 국민대 신문 2000.4.3. [취재후기]상향식 의견수림이 새로운 과제, 2003.3.31. [대학보도]학교당국, 10대 요구안 답변…등록금 재조정 불가, 2004.4.12. [배밭골]배밭골)


이후 2012년 5월 17일, 논문 표절로 드러난 문대성, 염동열 당선자에 대한 대응에서 비롯한 비상총회 소집 요구가 있었다. 하지만 국민대 신문 보도에 따르면 정족수 1천518명에 훨씬 못 미치는 67명으로 총회 개회는 무산됐다.(국민대 신문  2012.5.29. [대학보도]비상총회 개회 무산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왜 갑자기 비상총회를 열겠다고 했을까?


갑자기 비상총회 소집 요구가 발의된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동맹휴업에 있다. 전국대학생시국회의는 박근혜 퇴진 촉구를 위한 동맹휴업을 대학가에 제안했다. 이에 국민대 학생회는 21일 제29차 중앙운영위원회에서 논의했으며 그 결과 동맹휴업은 여건상 하지 않는 대신 총궐기와 범국민대회에 참여하고, 29일 학내 집회 개최로 논의됐다. 하지만 이후 29일 학내 집회는 30일 비상총회 소집으로 변경됐다.


이런 일정에 대해 이성훈 제48대 공감 부총학생회장은 “학생사회에서 동맹휴업이라는 개념은 조금 낯설다고 생각했다.”며 “그러므로 어느 정도 시간을 두고 준비해야 하는데, 여건상 조금 힘들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동맹휴업은 아니지만, 그동안 잘 열리지 않았지만 중한 무게를 가지고 있는 비상총회 개최를 생각했다.”고 일정 변경 이유를 밝혔다.


학생총회가 뭐길래?


학생총회는 국민대 학생이 직접 참여해 의결하는 과정을 거치는 기구다. 따라서 그 지위도 남다르다. 국민대학교 총학생회칙(이하 회칙)에 따르면, 학생총회는 국민대 학생회의 최고의결기구이며 학생회와 관련된 모든 안건을 다룰 수 있고 의결된 사안은 회칙의 어떤 것보다 우선된다. 다시 말해, 한 번 의결된 안건은 총회나 총투표가 다시 열리지 않는 한 번복될 수 없다. 그래서 이번에 결의된 <박근혜 정권 퇴진을 위한 국민대 결의안>은 앞으로 국민대 학생이라면 반드시 지켜야 하는 가치가 된 셈이다.


국민대학교 총학생회칙 갈무리


학생총회는 두 가지 단계를 거쳐 행해지는데 소집과 개회가 있다. 학생총회 소집은 ▲전체대표자회의나 중앙운영위원회의 의결 ▲국민대 학생의 500명 이상의 연서 ▲총학생회장의 요구 중 하나의 요건을 충족하면 된다. 이후 일정 장소와 시간을 두고 재적학부생 과반수의 참석이 이뤄지면 학생총회 개회가 성사된다. 다만 비상학생총회는 개회 성사 기준이 1,000명으로, 학생총회보다 성사되기 쉬운 조건을 갖는다.

주호준 기자 joo4456@nav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