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tage] 중국어로 노래하는 트라볼타, 싱그러운 젊음의 몸짓

[The Stage] 중국어로 노래하는 트라볼타, 싱그러운 젊음의 몸짓

 

중어중문학과 제 29회 원어 뮤지컬 <그리스Grease>

 

 

 

 

포마드 기름으로 빳빳이 올린 머리, 청바지와 가죽 자켓으로 무장한 그들. 뮤지컬 <그리스Grease>는 어쩌면 전형적이게도, 미국의 50년대 하이틴 문화의 향수를 지니고 있는 작품이다. 살짝 뻔하고 유치하기까지 한 사랑싸움까지도 사랑스럽다. 하지만 이 모든 대사가 중국어로 진행된다면? 일단 머릿속에 가늠하기 힘든 아득함이 찾아올 것이다. 중국어를 하는 존 트라볼타라니! 중어중문학과 학생들의 시작점은 바로 그곳에서부터였다.

 

꺼지지 않을 것만 같은 네온사인. 그것이 <그리스> 무대에 대한 첫 인상이었다. 어스름한 무대 사이로 한 줄기의 빛이 쏟아진다. 그리고 그 곳엔 뒷모습을 보이고 있는 한 남자가 서 있다. 그 남자가 바로 주인공 대니다. 그의 첫 등장은 극 전체의 트레이드마크나 다름없다. 흡사 엘비스 프레슬리를 연상케 하는 몸짓, 한 방울의 허세와 함께 벨트 버클을 잡은 시그니쳐 포즈는 은근한 섹시미를 드러낸다.

 

한국어로 옮겨 놓으면 지중해 연안의 국가 그리스와 동음이의어가 되지만, 이 작품의 제목인 그리스Grease는 50년대 청소년들 사이에서 유행한 머릿기름을 말한다. 작품이 탄생하게 된 배경도 흥미롭다. 작곡과 대본을 맡은 짐 제이콥스와 워렌 케시 스스로가 10대 시절 머릿기름을 바르고 다니고 엘비스 프레슬리를 동경한 Greaser였기 때문이었다. 고교 시절의 자전적인 경험을 담아 쓴 <그리스>는 당대의 문제적인 작품이었다. 청소년들의 일탈, 로큰롤, 10대들의 임신, 패싸움이라는 소재는 70년대 브로드웨이 뮤지컬이 수용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섰기 때문이었다. 제이콥스와 케시는 그렇게 브로드웨이에 새로운 도전과 실험의 바람을 몰고 왔다.

 

“중국어를 모르는 사람도 즐길 수 있는 공연을 만들고 싶다”

 

70년대에 제이콥스와 케시가 있었다면, 지금 눈앞에는 중어중문학과 학생들의 새로운 도전이 펼쳐지고 있었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 누구나 쉽지 않을 것이라 했고, 이미 쉽지 않다는 것을 경험을 통해 알고 있었다. 하지만 기획을 맡은 권예슬(중문, 11)씨는 담담한 모습이었다. “1학년 때 배우를 했던 학생들이 스태프로 포진되어 있어서, 그 때의 경험을 살려 극을 올리고 있다”고 말하는 그녀의 모습에서는 자신감을 엿볼 수 있었다. 실제로 ‘강독’이라는 일종의 각색을 맡은 8명의 학생들과 기획·연출은 본격적인 연습이 시작되는 3월 이전부터 대본을 수정해왔다. 기존 공연 대본을 중국어로 직역한 다음, 문맥에 맞게 의역을 하고, 담당 교수에게 확인을 받는 과정을 모두 끝내고 나면 그때서야 캐스팅이 시작된다.

 

매년 중국 문학을 바탕으로 한 연극을 올려오다가, 올해 처음으로 뮤지컬을 시도하는 만큼 어려움도 많았을 터. 왜 뮤지컬을 선택했냐는 물음에 연출을 맡은 지해성(중문,11)씨는 “중국어를 모르는 사람이어도, ‘재미’를 느끼고 함께 교감할 수 있는 공연을 만들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리스>는 50년대 청소년들의 삶과 사랑을 담은 작품이다. 첫사랑을 두근거림을 가지고 있는 샌디와 대니, 그리고 이들의 친구인 티버드파와 핑크레이디파는 함께 대중문화를 즐기고, 고민과 추억들을 공유하며 한 단계 성장한다. 주조연 사이의 미묘한 심경 변화와 반복되는 오해, 그리고 문제를 풀어나가는 과정은 단순하기 그지없다. 하지만 도리어 그 솔직한 감정들이 오히려 풋풋하게 다가와 관객의 마음을 움직인다. 여기에 신나는 로큰롤 음악과 복고 문화는 덤. 무대 디자인과 의상은 시대의 공기를 시각적으로 표현한다. 시종일관 벨트에 손을 얹고 있는 티버드파의 군무와 핑크레이디파의 다채로운 옷들은 관객의 시야를 사로잡았고 댄스경연대회 장면을 가득 채운 다채로운 복고 음악들과 춤의 향연은 지루할 틈이 없었다.

 

끼 많고 재능 있는 후배들
노련한 경험의 선배들이 이뤄낸 협업

 

1972년 초연 이후로 1980년에 막을 내리기까지 3,388회나 공연이 되었고, 전 세계 20개 이상의 나라에서 공연이 된 만큼 폭넓게 사랑받고 있는 작품이지만, 이 공연은 더욱 특별하다. 한국에서 중국어로 공연되는 미국 뮤지컬이라는 점 때문이다. 국가를 넘나드는 화려한 수식어구 만큼이나 고려해야할 부분이 많았을 터.

 

하지만 중어중문학과의 <그리스> 공연은 깔끔한 개사와 한국 정서에 맞는 적절한 각색으로 우려를 잠재웠다. 성조를 가진 중국어 특유의 운율을 통해 섬세한 감정표현들이 느껴지는 동시에,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와 가창력이 더해져 몰입도 높은 공연을 선보였다. 자막이 별도로 제공되었지만, 그들의 노래와 표정만으로도 충분히 상황과 감정이 전달됐다. 조연과 주연의 구분이 필요 없을 정도로 어느 하나 소홀이 여겨지는 캐릭터가 없었고, 알맞은 역할을 맡은 배우들의 연기도 천연덕스러웠다.

 

 

 

 

결과적으로 끼 많고 재능 있는 배우진 후배들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노련하게 이끌어나가는 연출 스태프진의 조화가 돋보이는 공연이었다. 선후배간 교류와 학과 단합을 이뤄냈다는 점에서 의의를 찾을 수도 있겠지만, 의의를 바탕으로 좋은 공연으로 관객 앞에 설 수 있다면 더 없는 금상첨화일 것이다. 그리고 중어중문학과 학생들은 실제로 그것을 해냈다.

 

공연을 준비한 이들에게 <그리스>는 무슨 의미였을까? 샌디 역의 김성지(중문,11)씨는 ‘청춘’을, 대니 역의 박민호(중문,11)는 ‘인연’이란 단어를 꼽았다. “공연을 준비하면서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난 것 같아요. 8개월 간 다사다난한 시간들이었는데, 무사히 공연을 마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글, 사진 노현선 기자 sean11@kookmin.ac.kr

 

<저작권자(C)국민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Editorial | 2014년 10월] 다르지만 우리

 

[Editorial] 다르지만 우리

 

국민저널을 창간하고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라면 역시 ‘국민저널은 다소 진보적인 색채를 띠고 있다’는 것이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국민저널을 거쳐 간 식구들은 실로 다양한 정치적 성향과 견해를 갖고 있었습니다. 새누리당부터 민주당, 노동당, 녹색당까지 지지하는 정당도 생각도 각자 다릅니다. 지금은 군대에 가있는 조해성 기자가 휴가차 정릉에 오면 한바탕 토론이 벌어집니다. ‘군대는 가는 게 좋다’는 의견과 ‘군대는 없어지는 게 낫다’, ‘어쨌든 가기 싫다’는 주장을 가진 이들이 매주 한 테이블에 앉아 편집 회의를 합니다. 그리고 치열한 토론을 거쳐 기사에 이를 담아냅니다.


다소 늦은 10월호에는 <국민저널>의 지향을 담았습니다. 다르다고 해서 함께 어울릴 수 없는 건 아닐 겁니다. 이번 호에 실린 외국인 유학생, 학교 안의 사람들과 어울리지 않는 ‘아웃사이더(줄여서 ‘아싸’)’까지. 같은 캠퍼스에서 볼 수 있는 ‘조금 다른’ 이들을 취재했습니다. 또한 이들은 국민저널 구성원과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외국인 유학생 기사는 9월부터 국민저널에서 함께 일하게 된 노현선 기자가, 그리고 ‘아싸’ 기사는 ‘아싸’임을 자청하는 신동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노현선 기자 역시 ‘외국인 유학생’의 신분으로 있었던 미국에서의 교환학생 경험이 이 기사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합니다. 대개 본인이 쓰고 싶은 기사, 하고 싶은 말을 할 때에 가장 알맞은 온도의 기사가 나옵니다. 알맞은 온도의 기사를 부디 즐겨주시기를.


아울러, 이번 호에는 이전부터 조금씩 다뤘던 ‘국민대학교 종합정보시스템’을 집중 조명한 정진성 기자의 기사와 대학평가 거부 운동을 칼럼으로 담은 김동욱 기자의 기사, 오랜만에 돌아온 국민대학교 교내 공연 연재 칼럼 ‘더 스테이지’가 함께 수록돼있습니다.


마지막으로 10월부터 국민저널에서 함께 일하게 된 김동욱, 김도연, 노현선, 최종태 기자(가나다 순)에게 환영을, 이런저런 사정으로 인해 함께 하지 못하게 된 권용석, 하성미 기자에게는 격려와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국민저널이 앞으로도 ‘할 말 많은’ 여러 구성원과 함께하게 되기를 바랍니다.

 

유지영 편집국장 alreadyblues@gmail.com

 

<저작권자(c)국민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