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학생회, 불신이란 오명을 벗나? 감사시행세칙 개정안 제안해

규정개정위원회(이하 ‘규개위’)는 지난 31일 저녁 6시 30분 법학관 105호 모의법정실에서 국민대학교 총학생회칙 개정을 위한 2차 공청회를 개최했다. 개정안은 두 가지였다. 모호한 문구를 명확하게 변경하는 것과 감사시행세칙을 전부 개정하는 것.

규개위는 사문화 되어 몇 년 간 감사가 이루어지지 못했다며 감사시행세칙 개정안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감사시행세칙 개정안은 1절부터 6절까지 크게 6개의 부분으로 나뉜다. 제 1절의 내용 중 목적 부분은 비교적 간단 명료하게 수정했다. 그리고 임기는 1년으로, 공개모집 이후 전체학생대표자회의에서 인준 받는 것으로 변경했다. 이어 질의 응답에서 ‘결과의 공개범위가 어떻게 되나’는 질문에 규개위는 문서 공개범위는 다시 논의해 명확하게 밝히겠다고 했다. 그리고 ‘결과를 알고 싶을 때 볼 수 있는 방법이 어떻게 되나’는 질문에 규개위는 직접 방문을 통한 열람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서준영(13)씨의 ’감사의 불복절차인 ‘재심의’ 부분이 개정안에서 삭제된 이유가 있나?’란 질문에 규개위는 감사 과정의 이의제기로 충분하다고 생각해 삭제했다고 밝혔다.

총학생회칙 개정 공청회는 앞선 4월 27일 1차 공청회가 열린 바가 있다. 규정 개정을 위한 예비 과정인 공청회는 학기 당 3번 열리기에 적어도 한 번 남았다. 이번 2차 공청회에서 논의된 사항은 3차 공청회에서 다시금 얘기할 예정이다.

박준상 기자 redlyy@naver.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