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총학생회장님께 드리는 편지

분류없음 2015.06.13 10:00

[기고] 총학생회장님께 드리는 편지

 

경제학과 학생회장 송주용입니다.

 

국민저널이 보도한 6월 11일 총학생회장님 인터뷰 기사를 보고 드는 의문이 있고 또 총학생회장님께서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아 공개편지를 쓰게 되었습니다.

 

최근 학우들이 총학생회와 단과대 학생회 간의 반목과 불통을 지적하는 상황에서 다시 공개적으로 이런 편지를 남기는 것이 옳을까 하는 걱정이 앞서지만, 기사를 읽은 여러 학우가 혹시 오해하는 부분이 생길까 하여 공개편지를 쓰게 되었습니다. 부디 이 편지 또한 총학생회와 단과대 학생회 간의 반목을 해결하고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으로 여겨주시길 바랍니다.

 

총학생회장님께서는 계속해서 ‘경상대만을 위해서 움직일 수 없었다’며 경상관 강제이전 문제 해결에 소극적이었던 태도를 해명하십니다.

 

지난겨울 경상관 강제이전 당시 경상대 학생회는 단 한 번도 총학생회에 경상대만을 위해 움직여 달라 말한 적 없습니다.

 

경상대 학우들의 의견은 단 하나도 반영되지 않았던 경상관 강제이전 문제를 필두로 학교 본부의 비민주적 의사결정에 항의하자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그 안에 신도서관 강제 용도변경, 복지관 열람실 강제 축소와 같은 학우들의 권익이 침해당한 다른 사례들도 함께 묶어 학생들의 대표인 총학생회가 앞장서서 문제를 제기 하자고 요청한 것입니다.
 
그것이 어떻게 경상대만을 위해 움직이는 일이었습니까? 국민대학교 총학생회에 전체 학생을 대표해 학교의 비민주적 의사결정에 문제를 제기하자는 요청이 경상대만을 위한 것이었습니까? 경상대가 경상관을 두고 타 단과대와 싸움을 벌였던 것도 아닌데 어째서 경상대만을 위해 움직일 수 없었다고 말하며 마치 경상대편만 들어줄 수 없었다는 것처럼 말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경상관 강제 이전문제에 반대하는 것은 경상대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학교 본부의 비민주적 의사결정에 항의하는 것이라는 것을 총학생회장님께서는 정말 모르셨단 말입니까?

 

그러니 저는 총학생회가 ‘경상대만을 위해 움직일 수 없었다’는 해괴한 논리로 실상은 '학교의 편'도 들어주고 ‘학교의 눈치’도 살피느라 정작 학우들의 권익이 침해당하는 모습은 수수방관하지 않았나 하는 의심을 품을 수밖에 없습니다.

 

총학생회장님께 묻습니다.

 

만약 학교 본부가 일방적으로 특정 학과의 통폐합을 결정해도 ‘특정 학과만을 위해 움직일수 없었다’며 수수방관하시겠습니까?

 

총학생회장님께 요청합니다,

 

경상대만을 위해서 움직일 수 없었다는,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비겁한 해명은 이제 중단해주십시오.

 

경상대 학생회는 단 한 번도 비민주적 의사결정을 결정한 학교 본부 이외에 그 누구와도 싸운 적 없고 단 한 번도 총학생회에 ‘경상대만을 위한’ 문제를 제기해 달라 요청한 적 없습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의문은 총학생회장님께서 경상관 이전문제와 다른 사례를 엮어서 항의하겠다 하셨었는데, 왜 한 달 동안이나 그 어떤 행동도 하지 않았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신도서관 강제 용도변경, 복지관 열람실 강제 축소, 경상관 강제 이전 등 학우들의 권익이 침해당한 사례는 이미 수없이 많았음에도 왜 경상대 학생회가 학교 본부의 비민주적 의사결정에 항의하며 경상관 강제 이전 반대라는 단독 의제를 들고 농성을 할 때까지 그저 시간만 보내신 겁니까. 말로는 필요하면 농성도 하겠다, 항의하겠다 하시고 왜 정작 행동은 기다려라, 화요일에 답변해줄게, 금요일에 답변해줄게, 다음 주 월요일에 답변해줄게 하며 차일피일하셨는지 의문입니다. 학교본부와 대화해보겠다 말만 하고 면담결과를 알려달라 하면 본부가 연락을 안 받는다, 약속을 못 잡았다는 답변 말고 무엇을 들려주셨습니까.

 

인터뷰에서 말씀하신 것처럼 무언가 행동하겠다는 말은 하셨지만,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언제 할 것이라는 구체적 내용은 자그마치 한 달이 지나도록 명확히 내놓은 것이 없으셨습니다. 경상대 학생대표들이 수시로 부서장실을 찾아가 함께하자 요청하고 때로는 부탁을 했을 때 총학생회장께서는 언제나 준비 중이다, 며칠 뒤에 답변을 주겠다는 식으로 시간만 보내셨습니다.

 

이것이 경상대 부학생회장이 ‘무언가 하겠다’는 총학생회장님의 말을 듣고도 총학생회를 향한 1인 시위를 하게 된 이유였습니다. 결코, 총학생회의 의지와 의사를 무시한 독단적 행동이 아니었고 총학생회장께서 놀라실 일도 아니었습니다.

 

저는 총학생회가 학교 본부의 비민주적 의사결정에 문제를 제기할 의지나 용기가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총학생회가 진정으로 문제를 제기할 의지나 용기가 있었다면 한 달이라는 시간 동안 제대로 된 계획과 행동, 결과 하나 보여주지 못한 그 무능함을 반성하셔야 할 것입니다.

 

더불어 총 L.T자리에서 경상관 강제이전 문제를 비롯한 학교의 비민주적 의사결정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던 총학생회장님 스스로 약속을 저버리신 것과 경상대 학생회장과 잡혀있던 총장과의 면담준비 약속을 업체미팅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마땅히 사죄하셔야 합니다.

 

총학생회장님, 부디 왜 많은 학우가 총학생회의 안일한 대처를 지적하는지, 왜 총학생회의 의지와 용기를 의심하는지, 왜 경상대학 부학생회장이 총학생회를 향한 1인 시위를 하게 되었는지, 왜 중운위와 총학생회가 불신하고 반목하게 되었는지 전체 학생들의 대표자로서 한 번이라도 돌아봐 주시길 바랍니다.

 

학우들의 지적 사항을 알고 그것을 풀어가는 것이 소통의 첫걸음 아니겠습니까. 변명이 아닌 진정한 의미의 소통으로 거듭나 주시길 부탁합니다.

 

(교열 : 김혜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