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TCH OF THE WEEK]2014.10.08 포레스트vs포리원. 강등만은 피하자! 치열한 강등권 탈출 다툼.

스포츠/match of the week; 2014.10.13 14:38


“단언컨대, 강등은 가장 완벽한 수치입니다.” 


북악리그에서 뛰고 있는 22개의 팀 중 강등을 원하고 있는 팀은 단 한 팀도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년 각 리그별 하위 두 팀은 강등의 설움을 겪게 된다. 강등권에 위치한 수많은 팀들은 강등권을 피하기 위해 온 힘을 다해서 경기에 임하는데, 이 의지는 흡사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기 위한 팀보다 더욱 강력하기도 하다. 바로 “포레스트 vs 포리원”의 경기가 그러했는데, 강등권 탈출을 확정하기 위한 포리원의 의지와 승점을 쌓아 강등권 탈출의 희망을 이어나가고자 하는 포레스트의 의지의 대결이 지난 8일 대운동장에서 펼쳐졌다.




경기정보

일시 : 2014.10.08 18:00

구분 : 성곡리그

장소 : 국민대학교 대운동장






강등권을 벗어나기 위한 두 팀의 초반 혈투

전반 1분, 포레스트에서 선제공격이 펼쳐졌다. 포리원 진영에서의 수비실책을 포레스트의 오지훈(15번) 선수가 뺏어내 포리원의 수비진을 접어놓고 그대로 슈팅까지 가져갔으나, 상대 수비진에 막히며 선제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곧이어 포리원의 반격이 이어졌다. 왼쪽에 위치한 포리원의 손경원(40번) 선수가 앞쪽에 위치한 류병훈(12번) 선수에게 그대로 공을 연결해줬다. 이를 받은 류병훈 선수는 상대편 수비수를 붕괴시키기 위해 중앙 침투를 시도했으나, 포레스트의 김규민(92번) 선수에게 막히며 공격에 실패했다. 


전반 3분 포리원의 집념이 빛을 발하며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시작은 김종훈(9번) 선수였다. 포리원 수비진에서 왼쪽으로 걷어낸 공을 김종훈 선수가 끝까지 따라가 잡아냈고, 이를 포레스트의 김규민 선수의 발에 지능적으로 맞추며 코너킥을 만들어냈다. 코너킥을 만들어낸 김종훈 선수는 지체 없이 패스로 연결했고, 이를 상대팀 골문 앞에 위치해 있던 이지안(7번) 선수가 그대로 밀어 넣으며 골을 만들어냈다. 김종훈 선수의 볼에 대한 집념이 선제골을 만들어내는 기점이 됐다.


골을 넣은 직후 포리원은 상승세를 타기 시작하며 공격을 몰아붙였다. 전반 4분, 역습상황에서 중앙에 위치해 있던 류병훈 선수가 공을 받은 후 상대편 공격 진영까지 드리블을 시작했다. 이후 그대로 왼발 슈팅까지 가져갔는데, 이는 왼쪽 골대를 살짝 빗나가며 추가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전반 8분 포레스트의 선방이 이뤄졌다. 포리원의 류병훈 선수가 왼쪽 측면에서 포레스트의 김관성(9번) 선수를 제치며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장우영(6번) 받아 슈팅으로 이어갔다. 그러나 포레스트 김성준(1번) 골키퍼가 손끝으로 선방하며 한 골을 막아냈다. 


치열한 공방이 이뤄지던 전반 12분, 포레스트가 상대 진영으로 멀리 찬 프리킥을 김현중(94번) 선수가 재치 있게 공을 뒤로 흘려줬다. 이를 왼쪽에 위치해 있던 송영빈(14번) 선수가 공을 잡아 그대로 오른발 슈팅을 가져갔으나, 포리원의 최준영 (1번)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17분 포리원의 김종훈 선수가 개인기를 통해 기회를 만들어냈다. 이후 왼쪽에 있던 류병훈 선수에게 공을 내줬다. 류병훈 선수는 무인지경 상태로 상대 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아 슈팅까지 시도했으나, 아쉽게도 위쪽 골대를 강타하며 골 사냥에는 실패하며 전반전을 1:0으로 마쳤다.




강등탈출 확정을 원하는 포리원 vs 강등을 피하고픈 포레스트. 결과는?

후반 4분 포리원의 역습이 이루어졌다. 이번에도 김종훈 선수가 기점이었다. 포레스트 왼쪽 수비진영에서 김종훈 선수가 슈팅한 것을 포레스트의 김성준 키퍼가 쳐냈고, 이 공을 다시 한 번 손경원(40번) 선수가 오른쪽 골대 위를 노리는 추가 슈팅까지 시도했으나 아쉽게도 공이 위로 뜨면서 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후반 5분 포리원의 공격이 다시 한 번 이어졌다. 김종훈 선수가 중앙에서 상대편 수비수를 흔든 후 장우영 선수에게 공을 넘겨줬다. 이를 장우영 선수가 오른쪽에 위치해 있던 이지안 선수에게 패스하여 넓게 벌려줬다. 이지안 선수는 공을 받은 후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으나 아쉽게도 김성준 키퍼의 선방에 막히며 득점에는 실패했다.


후반 9분 포레스트가 결정적 찬스를 얻어냈다. 송영빈 선수가 상대 반칙으로 프리킥을 얻어냈다. 이를 김현중 선수가 강력한 직접 프리킥을 통해 골을 노려보았으나, 포리원의 최준영 골키퍼 정면으로 떨어지며 아쉽게 골 찬스를 놓쳤다. 포레스트로서는 따라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후반 11분 포리원의 역습상황이 전개됐다. 김종훈 - 이지안 듀오의 공격력이 돋보였는데, 중앙에 위치해 있던 김종훈 선수가 오른쪽으로 침투하던 이지안 선수에게 연결해줬다. 이지안 선수는 이를 지체 없이 오른발 슈팅으로 이어가며 골을 만들어보고자 했으나, 공이 높게 뜨면서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후반 19분 계속해서 공격을 몰아붙이던 포리원에서 추가골을 터트렸다. 이번에도 김종훈 - 이지안 듀오였다. 중앙에 위치한 김종훈 선수가 오른쪽에 위치해 있던 이지안 선수에게 패스를 내줬고, 이를 이지안 선수는 침착하게 공을 잡아놓은 이후 상대편 수비수를 제쳐내며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이는 골키퍼가 손 쓸 틈 없이 상대팀 골망으로 들어가며 2:0을 만들어냈다. 


후반 21분 포리원이 한골을 추가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였다. 장우영 선수가 왼쪽으로 섀도하던 양현석(25번) 선수에게 정확하게 킬 패스를 내주었고, 양현석 선수가 개인전술을 통해 포레스트의 수비진을 돌파했다. 이후 곧바로 슈팅까지 가져가 보았으나, 포레스트의 김성준 키퍼가 신들린 선방을 보여주며 골을 막아냈고, 이후 흘러나온 볼을 이지안 선수가 슈팅으로 가져가봤지만 골대 위로 뜨며 끝내 한골을 추가하지 못한 채 경기가 마무리됐다.


포레스트의 주장 김규민(삼림. 92번) 선수는 경기 패인으로 “마지막 경기에 주축선수들이 출전하지 못했다. 전방에 있던 공격들에게 공을 바로 찔러주는 전략을 사용하려고 했으나, 포리원의 압박이 강해 통하지 않았다.”라고 분석했다. 김 선수는 “올해는 리그가 끝났기에, 다음 학기에는 더욱 체계적인 팀을 만들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향후 다짐을 밝혔다.


포리원의 주장 서정욱(신소재. 61번) 선수는 “강등권에서 벗어나기 위해 모두가 많이 뛰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골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체력적인 부분을 전술적으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경기에 임한 것이 주효했다”며 승리요인을 밝혔다. 또한 서 선수는 향후 목표로 “내년에 팀 멤버가 많이 바뀔 것이다. 그러나 올해와 같이 열심히 하는 것이 팀의 목표이다.” 며 향후 목표를 밝혔다. 







글 정진성 기자 jinsung8176@naver.com 


<저작권자(c)국민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