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통장의 정릉라이프] 정릉천 - 산책하길 좋은 길

왜 우리는 학식과 배달음식으로만 주린 배를 채우는가? 정릉골로 약간만 발을 옮겨보자. 맛의 신세계가 펼쳐진다. 포털 검색창에 ‘정릉’을 치면, 왜 나오는 게 ‘건축학개론’ 뿐인가? 정릉골로 조금만 발품을 팔아보자. 사람 냄새나는 곳이 또 정릉이라. 자칭 타칭 정릉골 통장이라 불리는 자취 5년차 최통장이 <최통장의 정릉 라이프>라는 새로운 코너로 정릉에 숨어 있는 맛집부터 생활정보, 자취생활의 팁까지를 독자 여러분께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최통장 백

 

 

 

  산책하기 좋은 길 < 정 릉 천  

 

 

 

  

 

 

 

 

[정릉 라이프]를 접하면 알겠지만 최통장의 생물학적 성 정체성은 XY 염색체를 지닌 남성, 사회학적으로도 “그런데 예뻐?”라는 질문이 자연스럽게 나오는, 여성을 좋아하는 대한민국의 흔한 남성이다. 더군다나 최통장은 요즘 대세인 혼자 사는 남자이다. 최통장은 문화방송(MBC)에서 방영 중인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는 그네들을 볼 때마다 격한 공감을 하곤 한다. 데프콘의 먹방에 야식을 챙겨 먹고, 노홍철의 깔끔함을 따라 하려 노력하고, 김용건을 동경하고 있다.

 

 

 

  정릉에서는 선택지가 많지 않다. 정릉천밖에. 

 

 

혼자 산 지 5년이 넘다 보니, 최통장에게 대한민국에서 남자 혼자 하려면 눈치 보이는 것들이 아무렇지도 않은지 오래다. 쇼핑은 혼자가 편하고, 1년에 한 번쯤은 혼자 떠나는 여행이 당연하고, ‘나 혼자 밥을 먹고, 나 혼자 영화를 본다’는 씨스타의 노래에 혼자 술을 기울인다. 하지만 나 혼자의 백미로, 호젓하게 거니는 동네 산책을 꼽고 싶다. 정릉에 흘러들어오기 전 모 여대 부근에서 자취했던 최통장은 대담하게 슈퍼에 가는 복장을 하고도 여성이 그득한 모 여대 옆 하천을 산책했던 그때의 기억이 떠올라 정릉 주변에서 산책할 만한 곳을 찾았다. 국민대학교 쪽이 산도 있고 공기도 좋고, 한데 이 오르막은 엄홍길 대장만이 정복할 수 있는 곳이다. 그럼 선택의 여지가 없다. 정릉천밖에.

 

 

 

  정릉천은 다리 밑으로 흘러 복개천으로 한강까지 이어진다고 한다. 

 

 

 

 

 

 

정릉천은 정릉시장으로 향하다보면 금방 찾을 수 있다. 시장 한가운데를 가로지르기 때문에 눈만 뜨고 있다면 물길의 모습은 쉬이 찾을 수 있다. ‘북한산에서 발원하여 정릉을 지나, 월곡천과 만난 후 청계천, 중랑천 순으로 흘러들어 마지막에는 한강까지 이어진다’고 위키백과에 나오는 데, 정릉천을 자주 다니는 최통장도 처음 안 사실이다. 알면 좋지만 몰라도 그만이다.

 

 

 

  옛 정취 물씬 풍기는 정릉천 주변 골목이 정겹다. 

 

 

날씨도 선선하니 잉여로움을 즐기기에 정릉천이 제격이다. 게다가 정릉천 주변에는 골목골목 맛 나는 음식점에 옛 정취가 물씬 풍기는 골목이 어우러지니 일석이조가 아니라 일석삼조다. 음식점들도 소개하고 싶지만 이번에는 순서가 아니다. 다음에 다루기 위해서라도 아껴둬야 한다. 아니, 글을 더 쓰려면 힘들다.

 

 

 

  짧고 좁은 물길은 천이라기보다 동네개울에 가깝다. 

 

 

 

 

  오리도 짝이 있거늘... 오리 커플 한 쌍이 정릉천을 노닐고 있다. 

 

 

이름은 정릉천이지만, 정릉개울이 더 어울릴 정도다. 도보로 산책할 수 있는 구간은 걸으면 고작 10분가량이다. 하지만 슬슬 나이를 먹어가는 최통장에게 10분이면 충분하다. 뒷짐을 지고 정릉천에 마실 나온 최통장 앞에 청둥오리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서울 시내에 청둥오리라니 … 놀랄 따름이다. 한두 마리가 아니다. 오리 커플 한 쌍이 정릉천을 노닐고 있다. 오리 커플에 ‘펄펄 나는 저 꾀꼬리, 암수 서로 놀건마는’으로 시작하는 황조가가 떠오르는 이 감상은 또 무어냐. 최통장이 감상에 젖어들 때쯤 갑자기 시끌벅적한 동네 꼬마들 소리가 들린다. 오리를 잡겠다고 난리다. “이런 커플 브레이커 … 아니, 생태계 파괴자 녀석들, 걔들 멸종 보호종이다.”

 

 

 

  정릉천의 오리들이 물 속에 머리를 박고 멱을 감고 있다. 

 

 

 

 

  정릉천도 다른 산책길과 다름없이 아주머니들이 대부분이다. 

 

꼬마 녀석들이 최통장의 감상을 깨버렸다. 다시 걷다 보니, 역시나 정릉천 산책길도 아주머니들이 많다. 우리나라 평균 수명은 남성보다 여성이 높다던데, 전국의 산과 산책로를 점령한 아주머니들의 건강은 이상 없어 보인다. 꼬마들과 아주머니, 혼자남 최통장의 눈은 그저 정릉천을 향해 있다. 하지만 걱정하지 마시라. 저녁이 되면 종종 산책길을 운동하는 젊은 여성들도 발견할 수 있다. 정릉에 사는 미혼 남성들이여, 최통장이 정릉천을 추천하니, 한번 가보시라. 짝을 찾을지 누가 알랴? 그때, 최통장 옆을 오리가 아닌 사람 커플이 지나간다. 최통장은 아까 오리 커플을 괴롭혔던 꼬마 녀석들이 갑자기 이해가지만 무심하게 정릉천을 걷고자 다짐한다.

 

 

 

 

글, 사진 / 최통장 julyten@daum.net

 

<저작권자(C)국민저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