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저널 창간 1주년 특별기고] 패기와 호기심, 그리고 가슴 속 물음표를 기대하며 - 김성준 <SBS 8뉴스> 앵커

국민저널 기사/FOCUS 2013.09.12 08:30

<국민저널 창간 1주년 특별기고>

 

패기와 호기심, 그리고 가슴 속 물음표를 기대하며

김성준 (SBS 8뉴스 앵커/ 보도국 부장)

 

 

 

 

1981년 미 UC 버클리 대학 저널리즘 스쿨의 학생이던 세스 로젠펠드는 미 연방수사국 FBI가 과거 대학생과 대학 관계자들을 상대로 불법 사찰을 했다는 미 의회 청문회 결과를 보고 ‘우리 학교에도 이런 불법 사찰이 벌어졌을 수 있겠다’는데 생각이 미쳤다.  그는 이 문제를 파헤쳐 보기로 결심하고 정보 공개법에 따라 정부에 관련 정보의 공개를 요구했다. 단순한 발상으로 시작한 일이었지만 로젠펠드의 시도는 그 후 20년에 걸친 소송과 줄다리기 끝에 결국 거대한 진실을 세상에 알리는 결과를 낳았다.  20만 쪽이 넘는 FBI 자료를 받아들었을 즈음 이미 중견 기자가 돼 있던 로젠펠드는 2002년 ‘캠퍼스 파일’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FBI가 CIA와 공모해 버클리 대학의 학생과 교수를 사찰하고 총장을 몰아내기 위한 공작을 폈다는 사실을 보도할 수 있었다. (전통언론과 뉴미디어/ 기자는 어떻게 변해야 하는가? 손태규, 관훈클럽, 2011, 247~250쪽에서 발췌 요약)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았던 한 대학생의 시도가 감춰졌던 진실을 파헤치는 결과를 낳은 영화 같은 줄거리의 실화다.  사실 대학생은 이미 대부분 성인이고 대학은 우리 사회의 중요한 기관으로서 각 분야와 긴밀한 교류를 하고 있다.  자연스럽게, 대학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단지 학내 이슈라고 규정하기에는 학교 바깥세상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는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언론사들은 주요 대학에 출입 기자를 배치해 교내에서 벌어지는 뉴스거리들을 관심 갖고 취재하는 것이다.  과거 대학생들의 민주화 투쟁이 중요한 정치 사회적 변수로 작용했다면 최근에는 등록금 문제와 학교 재단 운영 문제, 그리고 취업 같은 현실적인 이슈들이 언론의 주요 뉴스를 장식하곤 한다.  대학은 사회와 벽을 사이에 둔 순수한 상아탑으로 머물고 있는 게 아닌 것이다.

 

그런 대학 내 이슈들에 대해 가장 많은 관심을 갖고 또 가장 깊이 있게 접근할 수 있는 사람은 당연히 학생들이다.  학생들의 취재활동은 자신들의 권익을 위해서 뿐 아니라 대학 사회 전체, 더 나아가 우리 사회의 바람직한 변화를 이끌어 나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젊음의 상징인 패기와 호기심은 곧바로 저널리즘의 기본 요소다.  오히려 기성 언론이 소홀히 하는  뉴스를 더욱 패기 있게, 끊임없는 호기심으로 접근해 갈 능력이 있다.  등록금 문제와 학교 재정 문제 같은 이슈들에서 기성 언론이 피상적으로 접근하는 부분을 교내 언론이 더 깊이 있게 핵심을 짚어낼 가능성도 적지 않다.

 

물론 저널리즘이 패기와 호기심만으로 완성될 수는 없다. 흥분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 속단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 언론은 주장하려는 게 아니라 사실을 알리려는 것이라는 점, 이 세 가지는 대학 언론이 명심해야 할 요소들이다.  기성 언론들도 자칫하면 빠지기 쉬운 함정들이다.  오늘날 한국의 언론이 시청자와 독자로부터 정파적이라거나, 사실은 없고 주장만 있다거나, 취재가 부실하다거나 하는 비난을 받고 있는 이유도 다 이 함정들 때문이다.  대학 언론은 기성 언론보다 상대적으로 견제와 감시를 받을 기회가 적기 때문에 함정에 빠질 가능성이 더욱 클 수밖에 없다.  패기와 호기심을 마음껏 발휘하되 침착함과 자제력을 유지하고 항상 ‘나의 판단이 맞는 것인가’ 하는 물음표를 가슴 속에 담고 펜을 들기 바란다.

 

국민저널 창간 1주년을 축하하고 우리 대학 언론에서도 또 다른 세스 로젠펠드가 탄생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